선시 삼백수 > 분야별 도서

사이트 내 전체검색

도서 안내

좋은 책으로 좋은 세상을 꿈꾸는 민족사

분야별 도서


본문

선시 삼백수

저자·역자석지현 역주 해설정가29,500
출간일2020-11-13분야문학 · 에세이
책정보페이지: 448판형: 국판 무선ISBN:979-11-89269-73-9(03800)
구매사이트
출판사 서평
위로 가기 석지현! 그는 우리나라 문학계에
선시(禪詩) 장르를 처음 탄생시켰다!
그가 가려 뽑은 선시의 정수 300편!

우리나라 문학계에 선(禪)과 선시(禪詩) 장르를 처음 알린 석지현 시인이 펴낸 《선시 삼백수》는 선(禪)의 정수를 가장 잘 드러낸 중국과 한국의 대표적인 선시(禪詩) 300편을 가려 뽑은 선시 모음집이다. 여기에 수록된 300편의 선시는 선의 세계를 깊이 있게 함축하고 있으며, 시문학적으로도 매우 뛰어난 작품들이다.

《선시 삼백수》에는 중국의 선시 219편, 한국의 선시 81편이 수록되었다. 선시 제목은 번역하지 않고 원제(原題)를 살렸고, 원제가 없는 것은 시 원문 가운데서 적합한 제목을 붙였다. 각 선시의 출전도 밝혔다. 그리고 책 뒤에는 간단하지만, 작자 소개를 수록했다. 이를 통해 선시를 접하지 않은 이들도 선시의 맛을 충분히 음미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선은 언어문자와 논리를 초월한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는 언어문자를 버리고는 그 세계를 표현하고 느낄 방법도 없다. 언어문자로 표현할 수 없는 선의 세계를 역설적으로 압축된 언어로 표현한 것이 바로 선시이다.
석지현 시인에게 선(禪)은 불교, 힌두교, 밀교, 기독교 등 국경과 종교를 넘나들던 그의 정신적 편력의 귀결점이다. 이후 《벽암록》(전5권), 《종용록》(전5권), 《선시감상사전》(전2권), 《임제록》 등 방대한 분량의 선어(禪語)를 번역하는 일에 평생을 바치고 있는 석지현 시인에게도 선시 읽기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선시는 읽을 때마다 느껴지는 맛과 깊이가 달랐다. 그 때문에 이미 세상에 나온 선시의 역주 해설 내용도 수정하고 보완해야 할 점이 눈에 띄었다. 석지현 시인은 말한다.

“이 세상에 ‘완벽’이란 없다. 완벽이란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있다면 그것은 끊임없이 공부하고 고쳐 나가는 일이 있을 뿐이다.”(머리말 중에서)

《선시 삼백수》는 그 과정의 산물이다. 선(禪)을 탐구해 갈수록 더욱더 겸손해지는 수행자의 겸허한 모습이 아름답다.


선시, 선(禪)과 시(詩)의 이상적인 만남!

선시란 언어를 거부하는 ‘선’과 언어를 전제로 하는 ‘시’의 가장 이상적인 결합이라고 할 수 있다.

선시 가운데 직관력이 유난히 돋보이는 시들이 있다. 이런 시들은 선지시(禪智詩)로 묶을 수 있는데 야보도천(冶父道川)의 《금강경(金剛經)》 선시가 대표적이다. 중국 선승들의 시는 대부분 선의 논리적인 측면, 즉 철학적인 면을 강조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이런 시들은 선리시(禪理詩)로 묶을 수 있다. 승찬(僧璨)의 《신심명(信心銘)》, 영가현각(永嘉玄覺)의 《증도가(證道歌)》, 확암(廓庵)의 《십우도송(十牛圖頌)》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신심명????과 《증도가》는 그 분량이 워낙 많아 《선시삼백수(禪詩三百首)》에는 넣지 않고 대신 비교적 짧은 《십우도송(十牛圖頌)》만을 수록했다.
중국 시인들의 선시는 정서적인 면이 두드러지는데 이는 선취시(禪趣詩)로 묶을 수 있다. 왕유(王維)가 대표적이다. 우리나라 선승들의 시도 대부분 이 선취시로 묶을 수 있다. 진각혜심(眞覺慧諶), 매월당 김시습(梅月堂 金時習), 청허휴정(淸虛休靜), 경허성우(鏡虛惺牛)의 시가 대표적이다.
공안(公案)이란 선문답을 말하는데 이 문답을 통해서 극적인 격외의 체험(깨달음)이 가능하다. 그래서 자고로 많은 공안(1,700)이 창작됐는데, 북송 때 분양 선소(汾陽善昭)에 의해서 최초로 공안에 송(頌)을 붙이기 시작했다. 이렇게 하여 공안의 내용을 시로 읊는 공안선시(公案禪詩)가 태어난 것이다. 설두중현(雪竇重顯)과 천동정각(天童正覺)의 《백측송고(百則頌古)》는 공안 선시의 쌍벽이다.
우리나라 선승으로는 청매인오(靑梅印悟)의 공안 선시가 있다. 그러나 이 네 종류의 선시는 명확하게 서로 분리돼 있는 게 아니라 서로가 서로를 관통하면서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 이를 상즉상입(相卽相入)의 상태에 있다고 하는데 이렇게 종합적인 시각으로 봐야만 선시를 제대로 이해할 수가 있다.




(03150) 서울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1131호 Tel. 02-732-2403, 2404Fax. 02-739-7565
사업자등록번호. 102-98-13171대표.윤재승E-mail. minjoksabook@naver.com
ⓒ minjok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