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길이다: 행복하도록 생각하기 > 분야별 도서

사이트 내 전체검색

도서 안내

좋은 책으로 좋은 세상을 꿈꾸는 민족사

분야별 도서


본문

생각이 길이다: 행복하도록 생각하기

저자·역자용타정가12,000
출간일2021-01-23분야수행 · 명상
책정보페이지: 168판형: 46판 변형 양장ISBN:979-11-89269-79-1(03220)
구매사이트
책소개
위로 가기 마음공부가 선택이 아닌 필수인 시대가 되었다. 명상과 마음 관리에 도움이 될 새 책 두 권이 나왔다. 바로 민족사에서 펴낸 『마음공부-잘 생각하고 느끼기』, 『생각이 길이다-행복하도록 생각하기』이다. 불교의 근본 가르침과 선불교, 현대 심리학, 상담학 등을 받아들여 ‘동사섭’을 창시하고 한평생 수행 지도를 해 온 용타 스님(80세)의 다섯 번째와 여섯 번째 책이다. 이 두 책에는 대학생 때 출가하여 팔순에 들어선 오늘날까지 수행과 강의와 수련회로 일관된 삶을 살아오신 용타 스님의 핵심 가르침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미리보기]

pp.5~7
저는 모든 존재들의 행복해탈을 간절히 발원하면서 한평생 강의와 수련회를 해 왔습니다. 이번에 최근 10년 동안 했던 강의 중에서 짧은 글 108편을 간추려 엮으면서 그 책 제목을 『생각이 길이다』로 하였습니다.

불교에서는 마음공부를 종종 ‘한 생각 잘하기’, ‘한 생각 돌리기’로 표현하곤 합니다. 석가모니 부처님 역시 제자들에게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으시거나 “잘 생각해 보아라” 하시는 말씀을 자주 하셨습니다.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열어 보이신 불교라는 가르침은 이처럼 인간이면 누구나 지니고 있는 지성을 그 기본 방편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은 간단히 말하여 생각과 느낌 두 쪽으로 되어 있다고 하겠습니다. 그래서 행복하도록 생각하면 행복이라는 좋은 느낌을 경험하고, 불행하도록 생각하면 불행이라는 나쁜 느낌을 경험합니다. 즉, 행복해탈을 경험하는 가장 보편적인 방법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생각이 길이라고 할 것입니다. 행복해탈을 경험하게 하는 생각, 그것을 불교식으로 말한다면 정견(正見)과 정사유(正思惟)입니다. 사유(思惟)는 thinking이요, 견(見)은 thought입니다.

여기에 간추린 글들은 짧기는 하지만 제가 평생에 걸쳐 여러분 손에 쥐어 주고자 했던 메시지입니다. 여러분께서 이 글들을 잘 읽고, 잘 생각해 보고, 잘 느껴 보신다면 분명히 여러분의 삶에 새로운 시각이 열리리라 생각합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그냥 그럭저럭 살다가 사라져 가는 존재가 아닙니다. 여러분은 모두 이미 부처이시고 본래 무한자이십니다.

이 소책자는 아무 곳이든 펼쳐서 읽으시면 됩니다. 다만, 한 번만 읽고 스쳐 버릴 것이 아니라 한 편씩 한 편씩 천천히 읽으시면서 그 메시지의 뜻을 음미해 보는 시간을 가져 보시기 바랍니다.
2020년 초겨울
천령산자락에서
용타 합장


pp.16~17
누구나 행복을 원한다.
그러면 행복이란 무엇일까?
건강? 사랑? 성공?
이런 것들이 행복일까?
그것들은 행복의 조건이지
행복 자체는 아니다.
그러면 행복 자체는 무엇일까?
한 마디로 그것은 ‘느낌’이다.
좋은 기분, 좋은 정서,
긍정적 느낌이 행복이다.
나쁜 느낌을 느끼면 불행하고
좋은 느낌을 느끼면 행복하다.
수학 문제 하나를 잘 풀었다. 기쁘다.
그 느낌이 그만큼의 행복이다.
불교에서 말하는 해탈도
결국은 행복의 다른 이름이다.
좋은 느낌이 해탈의 본질이다.

p.53
지혜롭게 생각하는 것이 혜(慧)다.
어떤 것이 지혜로운 생각인가?
서로 행복해지록[상생(相生)] 생각하는 것이
지혜로운 생각이다.
그 생각에 거점을 두고 살 때
서로 행복하게 된다면
그 생각이 지혜로운 생각이다.


p.64
세상에 생겨나 해야 할 첫 번째 일.
농부도, 선생도, 의사도, 해야 할 첫 번째 일.
그것은 마음을 천국으로 끌어올리는 일이다.
‘이 천국 마음으로 농사를 짓고,
아이들을 가르치고 환자를 돌보리!
이 마음으로
세상의 양장력(陽場力)을 고양시키리!’ 해 보라.
스스로의 성스러움이 확인될 것이다.

pp.71~72

분노는 왜 일어나는가?
내가 기대하는 욕구가 뜻대로 충족되지 않아
속이 상하는 것이다.
그러나 어째서 상대방이
내 욕구대로 움직여 주어야 한단 말인가?
상대방은 그 사람의 인생을 사는 것이다.
그러니까 내 욕구대로 해 주기를 바라는 것은
엉뚱한 탐욕이다.
이 욕구가 정말로 바람직한 욕구인가 보아라.
정말로 바람직한 욕구라 해도
내가 불만을 느꼈다는 것은
끝내 나의 미성숙이다.
확실하게 옳은 것을 기대했다고 하면
머리 차원의 기대로만 그치면 된다.
그런데 감정까지 끼어들었다 하는 것은
나의 미성숙이다.

p.104
어떤 사람이 잘못을 저질렀다.
이때, 두 가지 생각을 더하라.
‘당신도 좋은 점들이 많지!’
또한 ‘그러하도록 나도 일조를 했지!’라고.
그러면, 그가 따스하게 안아질 것이다.





(03150) 서울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1131호 Tel. 02-732-2403, 2404Fax. 02-739-7565
사업자등록번호. 102-98-13171대표.윤재승E-mail. minjoksabook@naver.com
ⓒ minjok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