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불교일반

 

 
 

  지장경을 읽는 즐거움

   red00_next.gif저   자 : 정현 스님
   red00_next.gif판   형 : 변형신국판
   red00_next.gif출간일 : 2017-09-05
   red00_next.gif페이지 : 328쪽
   red00_next.gifI S B N : 978-89-98742-90-4(03220)
   red00_next.gif정   가 : \16,500

   red00_next.gif독자서평 쓰기


 

 

이 책 『지장경을 읽는 즐거움』은 정현 스님이 불교텔레비전(BTN)에서 『지장보살본원경』을 강의한 내용과 그 외의 자료들을 모아 한 권의 책으로 엮은 것이다.
‘지장보살본원경’은 간단히 ‘지장경’이라고 불리운다. 지장경은 관세음보살과 함께 대승불교의 대표적 보살인 지장보살의 원력과 공덕을 찬탄한 경전이다. 자기를 희생하여 남을 구제하는 보살로서, 곤경에 처한 이웃을 보면 스스로 몸 바쳐 어려움을 해결해 주고, 그 공덕으로 자기도 구원될 것으로 믿고 실천하는 분이 바로 지장보살이다. 그리고 이 가르침을 따르는 불자가 지장행자(地藏行者)이다.

“지장보살의 대비구제 원력을 앞장서 실천하는 스님이 있다. ‘한국의 지장도량’으로 유명한 철원 심원사 정현 스님이다. 스님은 오랫동안 지장보살의 본원(本願)을 자신의 본원으로 삼고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보살행을 남 몰래 실천해 왔다. 특히 지난 2009년부터 시작한 불교텔레비전을 통한 『지장보살본원경』 강의는 많은 불자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이 책은 그때 정현 스님이 강의한 거룩하고 훌륭한 설법을 엮은 것이다. 읽으면 읽을수록 입에서는 향기가 나고 귀에서는 음악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어찌 기쁜 마음으로 찬탄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설악무산(雪嶽霧山) 큰스님 추천사 중에서)

설악무산 큰스님의 말씀처럼, 정현 스님은 누구보다 지장보살의 대비구제 원력을 앞장서 실천해 왔다. 그 감동적 이야기들을 『지장경을 읽는 즐거움』을 통해 만나 보자.


*추천의 글

중생을 다 제도한 다음에야(衆生度盡)
마침내 도를 깨달을 것이요(方證菩提)
지옥을 텅 비우지 못한다면(地獄未空)
맹세코 성불하지 않으리라(誓不成佛).

이 거룩한 게송은 지장보살의 대비서원(大悲誓願)이 얼마나 크고 간절한가를 말해 주는 말씀이다. 지장보살이 위대한 원력보살로 칭송받는 이유는 『지장보살본원경』에 잘 나타나 있다. 이에 따르면 “대승보살 가운데 문수・보현・관음・미륵은 그 서원이 다하는 때가 있지만, 지장보살의 서원은 다할 때가 없으니 그것은 중생의 고통이 다 끝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고대로부터 이웃에 대한 무한봉사를 통해 불도를 완성해야 한다는 지장사상은 대승불교의 가장 중요한 신앙적 요체로 인식됐다. 또 지장보살의 서원행(誓願行)은 수많은 영험담과 설화를 낳기도 했다. 중국의 대표적 지장성지인 구화산 화성사 육신보전에 얽힌 설화도 그 중 하나다.
옛날 중국 안휘성에서 있었던 일이다. 장사를 나섰던 상인들이 구화산에서 길을 잃고 헤매다 짐승을 잡으려고 파놓은 함정에 빠졌다. 사람들은 놀라서 아우성치며 서로 먼저 나가려고 했다. 그러나 구덩이가 깊은데다 서로 먼저 나가겠다고 남의 발목을 잡는 바람에 아무도 빠져 나올 수 없었다. 그때 학문이 깊은 어떤 유교의 학자가 구덩이 곁을 지나다가 이들을 발견했다. 학자는 사람들을 보며 이렇게 훈계를 했다.
“얼마나 어리석고 조심성이 없었으면 이렇게 깊은 구덩이에 빠진단 말이오? 구덩이에서 나오거든 항상 발밑을 잘 살펴서 다니도록 하시오.”
그가 혀를 차고 떠나자 이번에는 오랫동안 양생술을 닦은 도교의 도사가 지나가다가 이들을 발견했다. 도사는 구덩이 안으로 손을 내밀며 말했다.
“내가 손을 내밀 테니 당신들도 팔을 뻗으시오. 손만 잡으면 나올 수 있을 거요.”
그러나 구덩이가 너무 깊어 손이 닿지 않았다. 도사는 헛심만 쓰다가 모든 게 팔자소관이라며 가던 길로 떠났다.
모든 사람들이 절망에 빠져 있는데 마침 어떤 스님이 이 광경을 보았다. 스님은 자초지종을 묻지 않고 스스로 구덩이 속에 들어가 사람들을 목말을 태워 밖으로 내보냈다. 자신은 먼저 나간 사람들이 새끼를 꼬아 던져준 칡넝쿨에 매달려 맨 나중에 구출됐다. 구덩이에서 빠져나온 상인들은 장사를 잘해 큰돈을 벌었다. 상인들이 감사의 뜻을 전하려고 구화산 화성사를 찾아갔더니 스님은 육신보전의 지장보살로 앉아 있더라는 것이다.
이 설화에서 보듯이 지장보살의 대비원력은 자기를 희생하여 남을 구제하겠다는 것이다. 말로만 자비가 어떻다고 이러쿵저러쿵하거나, 남을 돕겠다고 하다가도 힘에 부치면 금방 포기하는 사람들과는 다르다. 곤경에 처한 이웃을 보면 스스로 몸 바쳐 어려움을 해결해 주고, 그 공덕으로 자기도 구원될 것으로 믿고 실천하는 것이 지장보살이다. 그리고 이 가르침을 따르는 불자가 지장행자(地藏行者)이다.
이 같은 지장보살의 대비구제 원력을 앞장서 실천하는 스님이 있다. ‘한국의 지장도량’으로 유명한 철원 심원사 정현 스님이다.
스님은 오랫동안 지장보살의 본원(本願)을 자신의 본원으로 삼고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보살행을 남 몰래 실천해 왔다. 모든 사람을 지장행자로 만들려는 원력으로 지장기도를 하는 틈틈이 지장신앙을 전파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지난 2009년부터 시작한 불교텔레비전을 통한 『지장보살본원경』 강의는 많은 불자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강의의 핵심은 일상생활을 통해 지장보살의 서원을 실천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 책은 그때 정현 스님이 강의한 거룩하고 훌륭한 설법을 엮은 것이다. 읽으면 읽을수록 입에서는 향기가 나고 귀에서는 음악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어찌 기쁜 마음으로 찬탄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이에 지장전 기둥에 걸린 주련의 게송으로 대원본존 지장보살의 공덕과 지장신앙을 널리 펴려는 원력으로 정진하는 정현 스님의 공덕행을 받들어 찬탄하는 바이다.

지장보살의 거룩한 서원과 위신력(地藏大聖威神力)
어떤 말로도 다 표현할 길이 없네(恒河沙劫說難盡).
잠깐 우러러 뵙고 예배만 하여도(見聞瞻禮一念間)
한량없이 온 세상을 이롭게 하시네(利益人天無量事).

불기 2554년 가을
설악무산(雪嶽霧山) 합장


* 미리 보기

대부분의 사람들은 지금 당장 눈에 보이는 것만 중요시하지 과거 전생에 있었던 것은 간과합니다. 앞날을 풍요롭게 열기 위해서는 지장경 공부를 해야 합니다. 지장경을 공부하고 예경하는 것은 앞날의 문을 열기 위함입니다. 보다 많은 풍요로움과 지혜로움과 행복을 가져갈 수 있다는 확신에서 출발합니다.(p.60)

이와 같이 지장보살은 늘 우리 곁에서 우리를 지켜주고 구해줍니다. 중생은 3악도뿐만 아니라 인간세상과 천상에서 잠깐 동안 행복하게 산다 하더라도 윤회에서 벗어나지는 못합니다. 행복이 다하면, 한생각 잘못 하고 악행을 지으면 다시금 악도에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중생을 구해 줄 뿐만 아니라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최상의 세계, 무상정등정각(無上正等正覺)의 깨달음의 경지로 우리를 이끌어주는 분이 지장보살입니다.
그런데 지장보살님은 우리와 단 한 순간도 떨어지지 않고 우리를 구해 주고 계시지만, 제도 받는 중생도 있고, 제도 받지 못하는 중생도 있습니다. 하늘에서는 골고루 산천초목에 비를 내려주지만 그 혜택을 입는 중생도 있고, 입지 못하는 중생도 있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안목이 생겨야 지장보살이 보이고, 기도 수행을 해야 지장보살의 가피를 입을 수 있습니다. 날마다 기도하고 수행하면 지장보살을 볼 수 있는 안목이 생기고 최상의 깨달음의 세계에 태어나게 됩니다.(pp.85-86)

우리는 모두 지장보살의 화신들처럼 머나먼 과거세로부터 온 생명이고, 그때부터 접인, 부처님의 인도하심을 얻었다는 것을 명심하고, 불가사의한 위신력을 얻고 대지혜를 갖추시기 바랍니다.
지장경을 공부하면서 여러분은 새로운 희망이 샘솟을 것입니다. 한 터럭, 물 한 방울, 한 개의 티끌, 한 가닥의 머리카락에 이르기까지, 다시 말해 아주 작은 복을 지을지라도, 단 한 번 ‘지장보살’을 염하고 ‘지장수행’을 해도 지장보살과 지장보살의 화신들이 내 죄업을 소멸시켜 주고 구원을 해 주시겠다는 것입니다. 아울러 사소한 복도 간과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다시 말해 남에게 물 한 잔 건네준 공덕도 세세생생 없어지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지장경은 믿음의 세계입니다. 어떤 보석도, 그 어떤 값비싼 보물도 그 가치를 모르면 길거리에 굴러다니는 돌멩이처럼 여기듯 믿음이 없으면 지장경의 가치, 지장보살의 가피를 알아보지 못합니다. 지장보살이 부처님께 “제가 점차 제도하여 마침내 큰 이익을 얻도록 하겠습니다. 바라옵나니 부처님께서는 후세의 악업 중생들을 걱정하지 마옵소서.”라는 말씀을 믿으면 됩니다. 진실한 믿음이 있으면 지장보살이 보석 같은 값진 삶으로 인도해 주실 것입니다.(pp.97-98)

봄에 꽃이 아름답게 피면 좋은 인연・공덕・은혜・사랑이 나에게 베풀어져 있는 덕분에 그 꽃을 볼 수 있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좋은 업이 있어서 좋고 아름다운 것을 보고 듣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를 잊어버리고 안 좋은 것만 자기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억울하고 괴로운 일이 생겼을 때 업이라고 생각하고 자책하며 괴로워하지 마십시오. 안 좋은 것도 좋은 것으로 돌려서 삶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습니다.
지장경의 가르침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지장경을 한 번 읽는 것만으로도 3세의 인연을 지을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바로 전생부터 이어내려 온 숙세의 업을 녹일 수 있다는 말입니다. 늘 지장보살을 염하고 기도하십시오. 무엇이든 좋게 보는 안목을 가지십시오. ‘책받침’의 안목이 생깁니다. ‘책받침’이란 바탕을 말합니다. 불행과 가난이 본래 없다고 생각하면 안 좋은 것이 자꾸 고개를 들이밀어도 불행의 고통 속에 빠지지 않습니다. ‘좋은 것이 끝까지’ 쫓아오게 만드는 비법이 여기에 있습니다. 95%의 공덕이 이렇게 될 때 만들어집니다. 순조롭고 원만치 못한 5%에 구속되어서는 절대 안 됩니다. 다시 한 번 더 말씀드리건대 지나온 것은 잊고 지금 이 순간 새로이 시작하시면 됩니다. 불교를 공부하는 사람들은 본질적으로 번영할 수 있고 본질적으로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절대긍정이 지장경의 본질이고 요체(要諦)라는 것을 이제 다 아셨을 것입니다.(p.149)

지옥에서 중생들을 자비로써 구원해 주시는 분이 지장보살이듯이 보광보살 또한 우리가 빛으로 장엄돼 있는 존재임을 알려주는 대승보살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스스로 불성 존재요, 미완의 여래임을 모릅니다. 햇빛이 나를 비추어 주고 있음에도 인식하지 못하고, 늘 공기로 호흡하면서도 공기의 중요성을 모르듯이 말입니다. 그렇지만 지금 당장엔 인식하지 못할지라도 차차 깨닫게 될 것입니다.
여기에서 미래세라는 것은 앞날을 말하는 것입니다. 대다수 사람들의 대부분의 문제는 지나간 과거사에 대한 집착과 후회에서 비롯됩니다. 또한 미래세는 다가오지도 않았는데 미리 가불해서 사는 경우도 있습니다. 자꾸 다가올 미래에 대해 걱정을 늘어놓는다는 것입니다. 점집에 가서 캐묻기도 하고 점쟁이의 말에 일희일비합니다. 미래세는 ‘지금’입니다. 지금의 연속선이 미래이기 때문입니다. 부(富)와 귀(貴)가 있으려면 생각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스스로 ‘부와 귀는 나의 것이다’라고 생각하고 그 생각을 실천에 옮기는 것입니다.
미래세는 중요합니다. 미래세가 좋아지려면 지금 풍요하다고 생각하고 존귀하다는 믿음을 가지고 발원하고 행동하면 됩니다. 자기가 넉넉하다고 지금 믿어야 합니다. ‘안 된다, 부족하다’라고 생각하면 모자란 것만 들어오게 돼 있습니다. 그러므로 잘되고 싶고 존귀하게 살고 싶다면 지혜와 복덕을 두루 갖춘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면서 넉넉하고 여유롭고 대긍정의 사고를 가지면 됩니다. ‘부처’란 ‘불성’과 같은 말이고 복과 지혜는 이것의 대명사입니다. 부처가 되어 간다는 얘기는 복과 지혜가 충만해지는 상태를 말합니다.(pp.156-157)

 

영도 스님을 은사로 출가하였으며, 고암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받고, 일타 스님을 계사로 비구계를 수지하였다. 심원사·덕사·건봉사 주지, 서울중부경찰서·고성경찰서 경승실장, 춘천불교방송 사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현재 철원 심원사 주지, 대한불교 조계종 문화부장으로 불교 발전에 진력하는 한편 기도 수행, 경전 강의와 생활법문으로 포교에 힘쓰고 있다. 편저서로 『실상불교성전』, 『수행법요집』, 『불설아미타경』,『오직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등 다수가 있다.

 

1. 지장경은 어떤 경전인가? … 017
2. 우리가 지장경을 받아 지닌다면? … 031

제1 도리천궁신통품 … 037
도리천궁에서 지장보살의 신통력을 찬탄하시다
제2 분신집회품 … 081
지장보살의 분신들이 모여들어 부처님께 수기를 받다
제3 관중생업연품 … 099
중생의 업은 어디에서 왔을까, 왜 중생인가
제4 염부중생업감품 … 113
사바세계의 중생들, 업에 따라 과보를 받다
제5 지옥명호품 … 139
지옥의 이름도, 그 고통도 끝이 없다
제6 여래찬탄품 … 151
여래께서 지장보살의 복덕과 위신력을 찬탄하시다
제7 이익존망품 … 179
산 자와 죽은 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길
제8 염라왕중찬탄품 … 203
지장보살처럼 중생들을 이익케 하는 염라왕들을 찬탄하다
제9 칭불명호품 … 221
불보살의 이름을 부르면 무간지옥에 떨어질 죄도 없어진다
제10 교량보시공덕품 … 231
어려운 이들에게 보시한 것과 부처님께 공양 올린 공덕이 같다
제11 지신호법품 … 245
땅의 신이 지장행자의 법을 보호하다
제12 견문이익품 … 265
보고 듣는 것만으로도 이익이 된다
제13 촉루인천품 … 307
인간계와 천상계의 중생들을 지장보살에게 부촉하시다

 

‘한국의 지장도량’ 철원 심원사 정현 스님의 목소리로 듣는 지장경 이야기
“지장경을 보고 듣고 읽는 것 자체가 큰 공덕”

『지장경을 읽는 즐거움』의 정현 스님. 책의 추천사를 써주신 설악무산 큰스님의 말씀처럼 정현 스님은 누구보다 지장보살의 대비구제 원력을 앞장서 실천해 오신 분이다. 스님은 모든 사람을 지장행자로 만들려는 원력으로 지장기도를 하고 지장신앙을 널리 전파하는 데 주력해 오셨다. 특히 지난 2009년부터 불교텔레비전을 통해 절찬리에 방영된 『지장보살본원경』 강의는 많은 불자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여러분은 이러한 대원력의 지장보살의 가르침이 담긴 지장경을 읽는 것만으로도 금생에 더할 수 없는 복을 짓게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지장경을 보고 듣고 읽는 것 자체가 큰 공덕이 됩니다. 지장경을 읽는 순간부터 대단히 좋은 일이 일어난다는 것을 이미 체험한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혹여 아직까지 체험하지 못했다면 이 책을 읽으면서 체험할 수 있으리라 장담합니다. (본문 22쪽)

정현 스님은 『지장경을 읽는 즐거움』의 서두에서 이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 호언장담한다. “지장경을 읽는 것만으로도 금생에 더할 수 없는 복을 짓게 된다”고 말이다. 정현 스님은 어떻게 이런 확신을 할 수 있는 것일까? 지장보살이 도대체 어떤 분이기에, 지장경이 도대체 어떤 경전이기에 정현 스님은 일평생 지장 신앙을 전파하려 노력했던 것일까? 그것은 지장보살, 지장경이 갖는 의미와 관련될 것이다.
지장경의 본래 이름은 ‘지장보살본원경(地藏菩薩本願經)’이다. 줄여서 ‘지장본원경’이라고 하기도 한다. 지장경은 석가모니 부처님이 도리천〔忉利天: 6도(지옥, 아귀, 축생, 인간, 아수라, 천)윤회를 벗어난 세계인 욕계 6천의 하나로서 제석천이 머물면서 다스리고 있는 곳. 33천이라고도 하는데, 세계의 중심인 수미산의 정상에 있는 세계를 말함〕에서 어머니 마야부인을 위해 설법한 내용을 모은 것으로서 여기에는 지장보살의 전생에 관한 이야기와 자신의 성불(成佛)은 뒤로 미루면서 지옥에서 온갖 고통을 받고 있는 중생들을 먼저 구제하기 위해 지장보살이 세운 큰 서원을 도리천궁신통품(忉利天宮神通品)·분신집회품(分身集會品) 등 13품으로 나누어 설하고 있다.
지장보살은 석가모니 부처님으로부터 미륵불이 출현할 때까지 긴 세월 동안 모든 중생을 해탈케 하여 부처님의 수기(授記)를 받도록 하라는 부촉을 받고, ‘한 중생이라도 지옥에서 고통을 받는 자가 있으면 성불하지 않겠다.’는 큰 서원을 세워 ‘대원본존(大願本尊)’으로 신봉되는 보살이다. 지장경은 고통 받는 중생들을 문제를 자신의 문제로 여기고, 그들을 구원하기 위한 보살행을 실천하는 지장보살의 가르침을 전하는 경전이다.

고통 받는 중생을 위해 큰 자비의 원력을 세운
지장보살의 공덕을 찬탄하는 것은
나 자신을 평화로운 행복의 세계로 이끈다!

‘무불시대(無佛時代)’에 고통 받는 6도(六道) 중생들을 제도하여 해탈케 하겠다는 지장보살은 다겁생 동안 사바세계의 모든 고통을 덜어 주겠다, 치유해 주겠다, 중생을 기쁘게 해 주겠다, 지옥중생을 다 구제하기 전에는 성불하지 않겠다는 큰 자비의 원력(願力)을 세운 분이다.
지장보살은 석가모니 부처님의 전신인 정광명여래 이전부터 생이 있었고, 그 오랜 세월 동안 남자 또는 여자, 천신 혹은 노예의 몸으로 태어나 큰 원력을 다져왔다. 이런 지장보살의 원력은 말로 형언키 어려울 정도로 대단해서 지장보살의 음성을 듣거나 찬탄했거나 조성했거나 예경하였거나 참배를 하였거나 그 어떤 공덕을 지었더라도 3악도(三惡道)를 멸한다고 한다. 3악도는 대표적인 고통의 세계로 지옥도·축생도·아귀도를 말한다.
최첨단 과학기술이 지배하는 이 세계에서 ‘지옥중생’, ‘3악도’, ‘성불’… 이런 말들이 등장하는 지장경이 우리 시대에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 지장경은 그저 우리 삶의 신비한 묘책 같은 것을 전하는 경전에 지나지 않는 게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들 수도 있다.
‘지장경(地藏經)’의 ‘지’는 우리의 지평 안에, 즉 현실을 뜻한다. 아무리 과학기술이 지배하는 삶이라 해도 모든 존재는 현실 속에서 존재를 둘러싼 무수히 많은 조건들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간다. 여기에는 늘 고통과 번뇌가 따라다닐 수밖에 없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지나온 과거에 집착하고 후회하는 마음 때문에 괴로워하고, 다가올 미래를 걱정하면서 삶을 허비한다. 불안한 마음에 점집에 가서 자신의 미래를 캐묻고, 점쟁이의 말에 일희일비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경전이 그러하듯 지장경도 문답형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장경은 ‘왜 고통 속에서 사는가? 왜 지옥 속에서 살아야 하는가? 왜 가난 속에서 사는가?’ 등의 질문에 대해 어떻게 하면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한 답변으로 이루어져 있다. 경전 공부는 읽고 보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보고 듣고 앎을 얻어내는 과정이다. 고통과 번뇌로 가득한 현실에서 법문을 듣고 경전을 배우고 기도 수행함으로써 우리는 현실의 갖가지 장애를 해결하고 극복하는 지혜를 얻을 수 있다.
특히 큰 공덕을 지으신 지장보살의 음성을 듣고 찬탄하며 가르침을 실천하는 행위는 나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고, 나를 보다 건강하고, 건전하고, 평안하고, 행복하게 살도록 이끄는 값진 공부인 것이다.


지장경 공부는 마음을 다스리는 공부,
신행(信行)은 우리 삶을 업그레이드 한다!


지장경 공부는 눈으로 드러나지 않더라도 문제가 있는 것을 확인하여 해결해 줍니다. 심즉지옥(心卽地獄)이라는 말도 있고 그와 반대로 심즉극락(心卽極樂)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어떻게 마음을 갖느냐에 따라 지옥이 되기도 하고 극락이 되기도 한다는 말입니다. (본문 29쪽)

똑같은 현상도 보는 사람의 마음에 따라 달라 보인다. 고통과 행복 역시 마찬가지다. 정현 스님은 우리가 “어떻게 마음을 갖느냐에 따라 지옥이 되기도 하고 극락이 되기도 한다”고 말한다. 그런데 우리는 행복과 불행, 즐거움과 고통을 실체화하여 원래 그런 것이 있는 것처럼 착각한다. 마음이 만들어 내는 환영에 놀아나는 것이다. 반야심경에서는 이를 ‘원리전도몽상(遠離顚倒夢想)’이라고 했다. 뒤바뀌어 있는 잘못된 견해라는 의미다. 이를 바로잡기 위한 지장보살의 가르침이 바로 지장경이다.

봄에 꽃이 아름답게 피면 좋은 인연・공덕・은혜・사랑이 나에게 베풀어져 있는 덕분에 그 꽃을 볼 수 있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좋은 업이 있어서 좋고 아름다운 것을 보고 듣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를 잊어버리고 안 좋은 것만 자기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억울하고 괴로운 일이 생겼을 때 업이라고 생각하고 자책하며 괴로워하지 마십시오. 안 좋은 것도 좋은 것으로 돌려서 삶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습니다. (본문 149쪽)

경전이 가르쳐 주는 지혜로써 괴로운 행위를 반복적으로 하게 되는 상황을 피하는 것이야말로 우리 삶을 업그레이드하는 길이다.
지장경을 수식하는 말인 ‘신통 묘용’은 속임수나 사이비 기적을 행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 지장경을 ‘약속(約束)의 서(書)’라고 하는 이유는 누구든지 발원하고, 수행하고, 선행을 하고, 원력을 세워 행하면 결실을 약속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 신행을 행하는 주체도 ‘나’, 결실을 이루는 주체도 바로 ‘나’다. 지장경이 전하는 가르침의 모든 출발은 나로부터 시작된다. 지장경은 나의 선행이 살아 있고 나의 원력이 살아 있는 한 반드시 성취한다는 것을 가르쳐 준다. 이것이 우리가 지장경을 공부하면서 꼭 챙겨야 할 마음가짐이다. 그래서 지장경을 ‘선행(善行)의 서(書)’, ‘원력(願力)의 서(書)’라고도 부르는 것이다.
정현 스님이 누구나 지장경을 공부하다 보면 반드시 경이로운 체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하는 것은 스스로 바르게 보고 바르게 이해하여 바르게 깨닫게 되어 행복을 성취할 수 있다는 말이다. 이때 행복이란 우리가 세속적으로 집착하는 물질적 풍요만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기억하자. 나의 행위가 나의 과거·현재·미래를 변화시킨다!
이렇게 지장경은 우리가 바른 일을 행하도록, 즉 선업을 닦도록 독려한다. 수행을 하면 할수록 원력이 생기고 원력이 생기면 생길수록 나에게 좋은 일이 열릴 거라는 확신을 갖자. 마지막으로 “지장경을 보고 듣고 읽는 것 자체가 큰 공덕”이라는 정현 스님의 말을 기억하자!

“모든 분들이 지장보살본원경을 좀 더 쉽게 이해하고, “지금 이 순간마다 나는 좋아지고 있다”는 진리를 자각하여, 풍요롭고 행복한 삶이 영글어지시길 거듭 발원합니다.” (머리말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