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학술총서

 

 
 

  대승기신론(전 2권)

   red00_next.gif저   자 : 마명 저 / 정성본(鄭性本) 역주
   red00_next.gif판   형 : 신국판 양장
   red00_next.gif출간일 : 2019-03-30
   red00_next.gif페이지 : 1021쪽
   red00_next.gifI S B N : 979-11-89269-23-4(94220)
   red00_next.gif정   가 : \59,500

   red00_next.gif독자서평 쓰기


 

 

≪대승기신론≫ 공부와 참선수행

≪대승기신론≫은 대승경전의 사상을 체계적, 종합적으로 요약한 책이다. 대승불교의 반야(般若), 공(空)사상과 유심(唯心)의 실천수행 등 제불(諸佛, 모든 부처와 여래)의 다양한 방편법문과 인연법문, 비유법문 등 법문을 진여일심(眞如一心)의 지혜로 종합하여 논리적으로 체계 있게 정리한 대승불교의 실천수행서이다.
즉 불법(진여법)의 대의를 깨달아 불지견(佛知見)을 구족하여 진여일심의 정법(正法)과 중생심의 사법(邪法)을 판단할 수 있는 안목을 갖추고, 동시에 초발심으로 정각을 이루는 참선수행법을 체계 있게 정리한 논서이다.

대승기신론은 진여법(眞如法)을 공(空)과 불공(不空), 즉 진공묘유(眞空妙有)의 반야지혜와 유심(唯心)의 실천사상으로 정리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불법(佛法)을 공부해야 정법의 안목을 구족(正法眼藏)하고 방편의 지혜를 실행할 수가 있는 것이다.
중국 당대(唐代)의 선승들은 이 ≪대승기신론≫의 법문에 의거하여 자유자재로 설법과 선문답을 실행했다. ≪육조단경≫에서 5조홍인(弘忍)이 정법의 안목을 구족한 6조 혜능(慧能)에게 선법을 부촉하고 가사와 발우를 인가증명으로 전하는 것처럼, 조사선은 정법안장을 부촉한 전법과 전등(傳燈)의 역사이다.
또 마조도일(馬祖道一)과 임제의현(臨濟義玄), 동산양개(洞山良价) 등 중국 조사선의 선승들은 정법의 안목으로 향상(向上)의 발심수행을 ‘살인도(殺人刀)’라고 표현했고, 향하(向下)의 방행(放行)을 활인검(活人劍)이라는 선어(禪語)로 표현했고, 공(空)과 불공(不空)의 진여법을 빈주(賓主), 정편(正偏), 체용(體用) 등 다양한 선어의 방편법문을 개발했다.
또 선승들은 ≪노자≫나 ≪장자≫에서 설하는 무위자연(無爲自然), 무심(無心), 도법자연(道法自然) 등의 언어나, 유교경전에서 설한 다양한 역사의 고사나 언어를 진여법(眞如法)의 논리로 응용하여 독자적인 선어(禪語)의 방편법문으로 선의 종지(宗旨)를 설했다.
따라서 선승의 방편법문을 선어(禪語), 선기어(禪機語), 선문답(禪問答)이라고 하는데, 선승들의 법어집인 선어록(禪語錄)은 중국의 문학사에서 새로운 장르(선어록이라는 새로운 장르)가 출현하게 된 것이다.

대승기신론에서 말하는 진여법은 마치 음악의 악보(樂譜)와 비슷하다. 음악의 악보를 읽을 수 있는 사람은 어떠한 악기로도 코드(chord)에 맞는 연주로 화음(和音)을 이룬다. 그러나 코드를 읽을 수 없는 사람은 불협화음(不協和音)이 된다.
제불여래가 진여의 지혜로 여시(如是) 설법(開示)하는 방편법문을 참선수행자가 여법하게 청법(聽法)하고 수행[如是我聞]해야 제불 여래의 지혜를 체득할 수가 있다. 참선수행은 다름 아닌 경전과 어록에서 설한 방편법문을 여법하게 참구하는 간경(看經), 간화(看話)의 공부라고 할 수 있다.
대승기신론은 진공묘유(眞空妙有)의 법문과 아공(我空), 법공(法空)을 이루는 유심(唯心)의 실천사상과 진여법의 지혜로 지금 여기, 시절인연에 따른 자기 본분사로 실행하는 상구보리 하화중생(上求菩提 下化衆生)의 공덕행을 회향하는 보살도의 사상이다.
인류의 역사에서 수많은 종교와 철학사상을 주장한 동서양의 고전에서, 절대 평등의 진여법(眞如法)을 깨달아 평안한 安身立命의 삶과 유희삼매의 법락(法樂)을 이루는 수행법을 설한 법문은 오직 대승불교 경전과 그리고 ≪대승기신론≫에서 논리적인 수행체계로 제시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대승불법을 실천철학으로 체계 있게 정리한 ≪대승기신론≫은 참선수행자가 철저하게 공부해야 할 필수적인 지침서다. 진여법의 대의를 깨달아 정법의 안목을 구족해야 여법하게 참선수행을 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선은 마음 밖에서 부처(佛)나 신(神), 해탈, 열반도 구하지 않고, 외부의 힘에도 의존하지 않고, 정법의 안목을 구족한 무의도인(無依道人)이 진여본심의 지혜로 시절인연의 자기 본분사를 건립하는 구도행이라고 할 수 있다.

정성본 스님 역주 해설 《대승기신론》의 특징, 생명 3가지

첫째, 정성본 역주 해설의 특징, 혹은 ‘생명’이라고 한다면 그것은 ‘의미 전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이다. 널리 알고 있는 바와 같이 대승기신론은 ‘한자로 이루어진 원문’, 한문 원전‘만 가지고는 그 뜻을 전달할 수 없다. 이것은 모든 한문 원전의 공통점이지만 특히 대승기신론은 더욱더 하다. 한 예로 노자도덕경을 원문 그대로만 해석하면 그 번역은 의미 불통이 된다. 의역을 하든지, 아니면 역자가 해설을 붙이지 않고는 불가능하다.
따라서 정성본 스님은 한문 위주의 번역이나 직역 등 한자 중심, 한자 독해에 억매인 번역을 하지 않고 뜻 중심, 내용 중심, 의미 중심의 번역을 했다는 점이다. 즉 의역(意譯)이라고 할 수 있는데, 적당한 의역이 아니고 의미가 통하는 ‘새로운 개념의 의역’이라고 할 수 있다.

둘째, 정성본 역주 해설의 특징은 ’뛰어난 해설’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대승기신론은 대승경전의 교리와 사상을 종합하여 대승불교의 수행체계를 총 정리한 책이다. 단순한 정리가 아니고 대승의 수행방법을 확립시킨 책이다. 따라서 대승기신론에서 어떻게 각 대승경전의 사상적, 교리적 차이를 종합적으로 정리하여 수행방법으로 만들고 있는지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설명했다.(특히 각 단락의 해설 참조). 또 텍스트 풀이나 해설에 한정하지 않고 대승불교, 대승경전, 논서, 그리고 중국선, 선어록 등 불교사상 전체와 관련하여 폭넓게 해설했다

셋째. 정성본 역주 해설은 󰡔대승기신론󰡕은, 대승기신론에서 사용되고 있는 모든 용어의 출전을 밝히고 있다는 점이다. 앞에서 “대승기신론은 대승불교, 대승경전의 사상을 종합적·체계적으로 정리한 책”이라고 했는데, 그렇다면 대승기신론에 등장하고 있는 용어는 대승경전에 나오고 있는 용어라고 할 수 있다. 용어는 개념을 동반하고 있다. 각 용어의 출전과 각 용어의 개념 등을 밝힌 점이 특징이다.

추가로 일러두기 (4)에서 밝힌 것과 같이, 본문 속의 제목 끝과 각 목차 끝에 동그라미 속 숫자(예; ① ②)를 삽입한 것은 역주해설자(정성본)가 󰡔대승기신론󰡕의 원문을 내용별로 구분하여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붙인 것이다. 이 점은 새로운 시도라고 할 수 있다.

이상이 이 책의 특징이다.

정성본 스님은 현재(2019년 3월부터) 오대산 월정사 부설 탄허강숙에서 대승기신론을 강의하고 있다.

 

역주 해설자 소개

정성본(鄭性本) 스님

경남 거창 출생. 속리산 법주사로 출가. 법주사 강원 및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졸업. 일본 아이치가쿠인(愛知學園) 대학 대학원 석사학위. 일본 고마자와(駒澤) 대학에서 석사. 문학박사 학위. 동국대학교 불교문화대학 교수 역임. 현재 동국대학교 명예 교수. 현재 재단법인 한국선문화연구원(韓國禪文化硏究院) 원장 및 이사장.

* 저술
《중국선종의 성립사 연구》 《신라 선종의 연구》 《선종 전등설의 연구》 《禪과 茶道》 《금강경 강설》(민족사) 《반야심경》 《간화선의 이론과 실제》 《선의 역사와 사상》 《돈황본 육조단경》 《임제어록》 《무문관》 《벽암록》 《선의 풍토》 《平常心是道》 《正法眼藏》 《선과 淨土》 《선의 지혜》 《선의 생활》 《좌선수행법》 《선불교의 이해》 《염불수행》 《선시의 이해》 등.

 

●차례
<상권>

󰡔대승기신론󰡕 제목 해설 1 / 2

제1부 서분(序分, 서론)-歸敬偈 2 19

제2부 정종분(正宗分, 本論) 47

(1) 본 논서의 본론 구성 5분(五分; 5장으로 구성)3 ․․․ 48

제1장 인연분(因緣分) 57

(1) 본 논서를 저술한 8가지 의미 4 57
(2) 본 논서의 필요성 5 71

제2장 입의분(立義分)-대승일심법의 근본 사상 85

(1) 대승일심(一心)의 법(法)과 의(義) 85
법(法)은 중생의 일심(一心)―〔6-1〕 / 95
심진여상(心眞如相)과 심생멸인연상(心生滅因緣相)―〔6-2〕 / 99

(2) 대승의 뜻[義] 7 107
삼대(三大, 體相用)와 수레[乘]의 의미―〔7-1〕 / 107
수레[乘]의 뜻[義]―과승(果乘; 佛)과 인승(因乘; 보살)의 의미―〔7-2〕 / 118

제3장 해석분(解釋分)
-대승의 법(法)과 의(義)에 대한 해설 123

(1) 해석분의 내용[三種] 8 123
(2) 대승일심의 정법을 제시함(顯示正義) 126
대승일심법(一心法)―심진여문과 심생멸문 9 / 126
심진여문(心眞如門) 10 / 133
이언진여(離言眞如)―진여의 명칭에 대한 해설―〔10-1〕 / 141
일체제법(一切諸法)과 일체법(一切法) / 156
진여(眞如)의 명칭에 대한 해설〔10-2〕 / 157
진여에 수순(隨順)하는 방법―11 / 164
의언진여(依言眞如)―공(空)과 불공(不空) 12 / 167
공(空)의 뜻〔12-1〕 / 174
불공(不空)의 뜻〔12-2〕 / 182
(3) 심생멸문(心生滅門)-여래장과 아리야식 190
심생멸에 대하여―아리야식과 각(覺), 불각(不覺) / 191
아리야식과 각(覺), 불각(不覺)―〔13-1〕 / 199
각(覺)의 의미―본각(本覺)과 시각(始覺), 불각(不覺) 14 / 205
시각(始覺), 본각(本覺), 불각(不覺)―〔14-1〕 / 212
시각(始覺)의 사위(四位)15 / 215
범부중생의 불각(不覺)―범부선(凡夫禪)―〔15-1〕 / 218
성문, 연각의 상사각(相似覺)―소승선(小乘禪)〔15-2〕 / 222
십지(十地) 보살의 수분각(隨分覺)―대승선(大乘禪)〔15-3〕 / 227
구경각(究竟覺)―최상승선(最上乘禪)〔15-4〕 / 230
무념(無念)과 무명(無明)에 대하여〔15-5〕 / 242
복례(復禮)법사 진망송(眞妄頌) / 246
무념(無念)의 경지〔15-6〕 / 249
수염본각(隨染本覺)―지정상(智淨相)과 부사의업상, 본각(本覺)과 망념의 관계―16 / 253
지정상(智淨相)에 대하여(空)〔16-1〕 / 258
지정상(智淨相)에 대한 설명〔16-2〕 / 263
부사의업상(不思議業相)에 대하여〔16-3〕 / 268
성정본각(性淨本覺)―사종(四種)의 청정한 거울[淨鏡]17 / 272
―如實空鏡, 因熏習鏡, 法出離鏡, 緣熏習鏡
여실공경(如實空鏡)〔17-1〕 / 276
인훈습경(因熏習鏡)〔17-2〕 / 279
법출리경(法出離鏡)〔17-3〕 / 287
연훈습경(緣熏習鏡)〔17-4〕 / 289
불각(不覺)이란? / 294
근본불각(根本不覺)―무명(無明)과 불각(不覺)18 / 295
지말불각(枝末不覺)―불각(不覺)과 삼세(三細) 육추(六麤)19 / 301
삼세(三細) 1―무명업상(無明業相)〔19-1〕 / 303
삼세(三細) 2―능견상(能見相)〔19-2〕 / 307
삼세(三細) 3―경계상(境界相)〔19-3〕 / 308
육추(六麤)〔19-4〕 / 310
육추(六麤) 1―지상(智相)〔19-5〕 / 312
육추(六麤) 2―상속상(相續相)〔19-6〕 / 314
육추(六麤) 3―집취상(執取相)〔19-7〕 / 315
육추(六麤) 4―계명자상(計名字相)〔19-8〕 / 316
육추(六麤) 5―기업상(起業相)〔19-9〕 / 319
육추(六麤) 6―업계고상(業繫苦相)〔19-10〕 / 320
삼세, 육추(三細, 六麤)와 십이연기〔19-11〕 / 323
각(覺)과 불각(不覺)의 동상(同相)과 이상(異相)20 / 328
각(覺)과 불각(不覺)의 같은 점[同相]〔20-1〕 / 329
일체 중생은 본래 열반〔20-2〕 / 332
각(覺)과 불각(不覺)의 다른 점[異相]〔20-3〕 / 340
생멸인연(生滅因緣)의 구조 21 / 344
의식(意識)의 5종(五種; 五意) 22 / 355
의식(意識) 1―업식(業識)〔22-1〕 / 355
의식(意識) 2―전식(轉識)〔22-2〕 / 356
의식(意識) 3―현식(現識)〔22-3〕 / 357
의식(意識) 4―지식(智識)〔22-4〕 / 359
의식(意識) 5―상속식(相續識)〔22-5〕 / 360
삼계유심(三界唯心)〔22-6〕 / 363
의식(意識)에 대하여 23 / 374
무명(無明)과 번뇌망심[染心] 24 / 379
무명(無明)과 육염심(六染心) 25 / 391
집상응염(執相應染)〔25-1〕 / 400
부단상응염(不斷相應染)〔25-2〕 / 404
분별지상응염(分別智相應染)〔25-3〕 / 407
현색불상응염(現色不相應染)〔25-4〕 / 411
능견심불상응염(能見心不相應染)〔25-5〕 / 412
근본업불상응염(根本業不相應染)〔25-6〕 / 414
무명(無明) 대치법―상응(相應)과 불상응(不相應) 26 / 417
상응(相應)에 대하여〔26-1〕 / 423
불상응(不相應)에 대하여〔26-2〕 / 425
번뇌애(煩惱礙)와 지애(智礙)―번뇌장(煩惱障)과 소지장(所知障) 27 / 429
중생심의 생멸상(生滅相) 28 / 440
―두 종류의 생멸인연―추(麤)와 세(細)―
추중추(麤中麤), 추중세(麤中細), 세중추(細中麤), 세중세(細中細)〔28-1〕 / 443
두 종류의 생멸인연(生滅因緣)〔28-2〕 / 447
망념의 상속(相續)과 단절―심상(心相; 生滅)과 심체(心體; 本性) 29 / 451
염정훈습(染淨熏習)에 대하여 / 455
사종법 훈습의(四種法 熏習義) 30 / 460
훈습(熏習)의 의미 31 / 463
염법훈습(染法熏習)―번뇌망념[染法]의 훈습 32 / 470
망경계(妄境界) 훈습 33 / 475
망심(妄心) 훈습 34 / 478
무명(無明) 훈습 35 / 482
정법훈습(淨法熏習) 36 / 484
정법훈습과 자연업(自然業)〔36-1〕 / 495
정법(淨法)훈습 중의 망심(妄心)훈습 37 / 499
진여훈습(眞如熏習) 38 / 504
진여훈습에 대한 문답 39 / 512
나무와 불의 비유〔39-1〕 / 517
정법(淨法) 훈습과 제불의 원력〔39-2〕 / 521
진여지혜의 훈습―용훈습(用熏習) 40 / 526
차별인연[差別緣]〔40-1〕 / 528
차별인연의 두 종류―근연(近緣)과 원연(遠緣)〔40-2〕 / 533
평등인연[平等緣]〔40-3〕 / 536
체용훈습(體用熏習)―미상응(未相應)과 이상응(已相應) 41 / 540
염정훈습(染淨熏習) 총정리―단(斷)과 부단(不斷) 42 / 549

찾아보기 / 555

<하권>

(4) 대승의 의(義)-체(體)·상(相)·용(用) 삼대(三大)
-대승불교 불신론(佛身論)- 565
진여자체상(眞如自體相; 大와 相大)-법신(法身) 43 / 567
상대(相大)-육의(六義)의 공덕(功德) 〔43-1〕 / 571
차별과 무차별에 대한 문답 44 / 589
상대(相大)의 덕상(德相) 45 / 592
상대(相大)의 덕상(德相)에 대한 설명 〔45-1〕 / 595
진여법신의 지혜 작용[眞如用]-용대(用大) / 601
진여법신의 지혜 작용[用大]-보신(報身)과 응신(應身) 46 / 601
대방편지(大方便智) 〔46-1〕 / 606
응신(應身)과 보신(報身) 47 / 612
보신(報身) 〔47-1〕 / 617
응신(應身)과 보신(報身)에 대한 해설 48 / 626
초발심 보살과 보신(報身) 〔48-1〕 / 628
십지 보살과 보신(報身) 〔48-2〕 / 631
법신(法身)과 색신(色身)에 대한 문답 49 / 634
중생심에서 진여를 깨닫는 법 〔49-1〕 / 642

(5) 대치사집(對治邪執) 655
중생의 사견(邪見)과 집착에 대한 치료 50 / 655
첫째, 자아에 집착하는 사견(邪見) 51 / 658
둘째, 진여법신에 대한 사견(邪見) 52 / 663
셋째, 여래장에 대한 사견(邪見) 53 / 669
넷째, 여래장과 오염에 대한 사견 54 / 674
다섯째, 염법(染法)과 정법(淨法)에 대한 사견(邪見) 55 / 679
법아견(法我見)과 망집(妄執) 56 / 684
사견(邪見)과 망집(妄執)을 벗어나는 법 57 / 689

(6) 분별발취도상(分別發趣道相) 698
불법수행의 과정에 대한 해설 58 / 699
삼종발심(三種發心)과 사종발심(四種發心) / 706
신성취발심(信成就發心) 59 / 708
신심을 성취한 발심 〔59-1〕 / 718
인천(人天)의 종자(種子)와 이승(二乘)의 종자 〔59-2〕 / 722
신성취발심[直心, 深心, 大悲心] 60 / 727
진여법계와 방편에 대한 문답 61 / 732
네 가지 방편[四種方便] 62 / 739
(1) 행근본방편(行根本方便) / 739
(2) 능지방편(能止方便) 〔62-1〕 / 744
(3) 발기선근방편(發起善根方便) 〔62-2〕 / 749
(4) 대원평등방편(大願平等方便) 〔62-3〕 / 753
신성취발심의 공덕-팔상성도(八相成道) 63 / 759
해행발심(解行發心)-육바라밀의 수행 64 / 772
증발심(證發心) 65 / 783
증발심(證發心)과 보살의 삼종심(三種心) 66 / 795
일체 종지(一切種智)에 대한 문답 67 / 804
제불(諸佛)의 자연업(自然業)에 대한 문답 68 / 811

제4장 수행신심분(修行信心分)-신심(信心)의 수행 817

수행신심분 총설 69 / 817
신심수행(信心修行)-사종(四種)의 신심(信心) 70 / 820
불법수행의 오문(五門; 五行) 71 / 832
(1) 보시바라밀의 수행 72 / 834
(2) 지계바라밀의 실천수행[持戒門] 73 / 842
(3) 인욕바라밀의 실천수행 74 / 848
(4) 정진바라밀의 실천수행 75 / 852
(5) 지관문(止觀門) 수행의 총설 76 / 859
선정(禪定) 수행 77 / 865
정념(正念) 사유의 선정 〔77-1〕 / 877
방편수행의 선정 〔77-2〕 / 884
진여삼매와 일행삼매(一行三昧) 〔77-3〕 / 890
선정수행과 마구니의 장애(魔事) 78 / 894
외도(外道)의 선정 〔78-1〕 / 903
외도 선정의 문제점 〔78-2〕 / 905
외도(外道)의 삼매와 진여삼매(眞如三昧) 〔78-3〕 / 911
진여삼매의 10종 공덕(十種 功德) 79 / 917
사종(四種)의 관법(觀法) 수행 80 / 923
(1) 법상관(法相觀) 80 / 925
(2) 대비관(大悲觀) 81 / 929
(3) 대원관(大願觀) 81 / 930
(4) 정진관(精進觀) 81 / 932
선정과 지혜의 일체[止觀俱行] 82 / 934
염불 수행-육자 염불(六字念佛) 83 / 939

제5장 권수이익분(勸修利益分) 949

불법수행의 이익과 수행권유 84 / 949
불법을 비방하는 과보 85 / 954
삼세(三世) 보살의 증명 86 / 957

제3부 유통분(流通分) 959

회향의 게송(廻向偈) 87 / 960

부록 󰡔대승기신론󰡕의 저자와 번역자에 대한
간략한 해설 963

1. 󰡔대승기신론󰡕의 저자 마명(馬鳴) 964
2. 󰡔대승기신론󰡕의 번역자 진제삼장(眞諦三藏) 967
3. 󰡔대승기신론󰡕의 주석서[三疏] 968
4. 󰡔대승기신론󰡕과 중국불교 969
5. 󰡔대승기신론󰡕의 구성과 내용 971
6. 󰡔대승기신론󰡕과 위경(僞經)의 문제 974
대승불교의 주요 경전 978
8. 보살도의 수행단계[52位] 980



*참고—이 책은 낱권 판매는 하지 않습니다.

*정가는 상하권 모두 들어가고,
도비라는 별도로 표지디자인을 도비라에 들어가지는 않습니다.